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MBC 도쿄올림픽 중계 대참사

MBC 중계 말미에 자막 사과
“우크라이나,아이티 등 소개시 부적절 사진 사용” 사과

MBC 중계 화면 캡쳐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방송 중에 우크라이나 등 각국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사진 등 잘못된 사진을 사용하는 일이 벌어졌다. MBC는 해당 중계 방송 말미에 자막으로 급히 공식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MBC는 23일 오후 7시30분부터 허일후, 김초롱 아나운서 진행으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했다.

사고는 각국 선수단이 입장하는 장면에서 벌어졌다. 각 국가 대표팀이 국기를 들고 입장할 때 각 나라 소개 설명을 붙였는데 우크라이나 대표팀을 소개하면서 나라 소개 사진 부분에 커다란 공장 같은 건물이 있는 흑백 느낌의 사진을 사용했다. 그런데 이 사진 속 건물이 1986년 4월 역사상 최악의 폭발 사고가 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였던 것이다.

MBC 중계화면 캡쳐.

이 뿐이 아니었다. 엘살바도르 선수들이 입장할 때에는 비트코인 이미지가 사용되고, 아이티 선수들이 입장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설명이 화면에 표시됐다.

시리아 선수단에는 ‘풍부한 지하자원,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방송이 나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송 사고 수준을 넘어섰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MBC도 중계 방송 마지막 부분에 짤막한 자막을 통해 긴급 사과했다.

MBC는 “금일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면서 “이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한다”고 밝혔다.

다만 올림픽 첫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에서 가장 영광스러워야 할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해당 국가 비하에 가까운 표현 등을 사용하게 된 경위 등을 놓고 비판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나라망신’ 비난에 재차 사과한 MBC “배려·검수 부족”
MBC, 이번엔 ‘고마워요 마린’ 자막…자책골 조롱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