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빈약한 무대·무관중·축소된 선수단…축제는 없었다

도쿄 올림픽 개회식 안팎 이모저모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나루히토 일왕(오른쪽 세번째) 스가 요시히데 총리(오른쪽 두번째)가 박수를 치고 있다. 이날 개회식은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올림픽이 23일 개회식과 함께 17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개회식은 무관중으로 치러졌을 뿐만 아니라 빈약한 프로그램과 선수단 입장 규모 축소로 축제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았다.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불꽃이 터지고 있다. 연합뉴스

주최 측은 좌석별 색깔을 달리하고 조명을 활용함으로써 관중석에 사람이 있는 것처럼 연출하려 했지만, 무관중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선수단 입장 전 공연도 소규모로 진행됐다. 코로나19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담으려 했지만 규모도 작고 시간도 짧아 큰 감동을 담아내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그래도 각국 선수단은 마스크를 쓰고 입장하면서도 흥겨운 춤과 동작으로 분위기를 살리려 애썼다.
23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려 대한민국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L

올림픽을 둘러싼 우려와 논란은 여전하다. 일본 정부는 ‘안전·안심’ 올림픽을 표방했지만, 선수촌 안팎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가 다르게 급증하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올림픽 개막 전날인 22일 오후 9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397명이다. 지난 5월 20일 5712명을 기록한 이래 가장 많다. 도쿄도에서만 97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올림픽 관계자는 12명으로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올림픽 관계자는 총 87명으로 늘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2일 도쿄도에 긴급사태를 선언했지만 확진자 증가 속도는 더 빨라지고 있다.
23일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도쿄 신신주쿠 국립경기장 인근에서 코로나19 확산 중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일본인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폭염도 선수들을 괴롭히고 있다. 개회식이 열린 23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양궁 랭킹라운드 경기 중 러시아 선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23)가 실신했다. 곰보에바는 72발을 다 쏜 뒤 점수를 확인하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 의료진이 응급처치해 곰보에바는 금방 의식을 되찾았다. 이날 도쿄 온도는 33도였고 체감온도는 38도에 달했다. 습도까지 높아 가만히 서 있어도 등줄기에 땀이 줄줄 흐를 정도였다.
선수단과 외신기자 사이에선 숙소와 먹거리를 둘러싼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취재기자 아르노우 레지스는 지난 20일 트위터에 ‘새로운 올림픽 스캔들’이라는 제목으로 햄버거 도시락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그는 “MPC(메인프레스센터) 버거. 고무 같은 고기, 차가운 빵 등이 1600엔(약 1만6700원)”이라고 적었다. MPC에 설치된 자판기에선 500㎖ 용량의 코카콜라도 시중 가격인 160엔(약 1670원)보다 훨씬 비싼 280엔(약 2920원)에 팔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미국 장거리 육상 국가대표 폴 첼리모는 지난 17일 골판지 위에 스티로폼을 얹은 선수촌 침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침대에 소변을 보면 상자가 젖어 무너질 것”이라며 “결승전을 앞둔 선수에게 최악의 밤을 선사할 수도 있다”고 썼다.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대표팀 감독은 “객실과 욕실이 너무 좁아 중세의 일본을 보는 것 같다. 21세기의 일본답지 않은 환경”이라고 비난했다. 4~5명이 투숙하는 객실에 화장실은 1곳뿐이며 TV와 냉장고는 없다고 마메도프 감독은 전했다.

일본 측이 제공하는 먹거리의 방사능 오염 우려도 불식되지 않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3일 후쿠시마 원전 인근에서 생산된 꿀에서 방사성 물질 세슘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자재가 안전하다며 선수촌 등에 공급하겠다고 공언해왔다.

도쿄=이동환, 임세정 황윤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