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리치’ 이재원의 자책 “나 자신에게 화가 난다”


“이겼지만 기쁘지는 않네요. 스스로한테 화가 많이 났어요.”

팀이 10승 고지를 밟았지만, 농심 레드포스 ‘리치’ 이재원은 웃지 않았다.

농심은 2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세트스코어 2대 1로 꺾었다. 3연승에 성공한 농심은 10승3패(세트득실 +10)를 기록, 리그 선두 자리를 수성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이재원은 “찝찝한 승리를 거뒀다”고 건조한 어조로 말했다. 이어 “우리가 잘해서 이긴 게 아니다. 상대가 더 큰 실수를 해 이겼다”고 게임을 총평한 뒤 “중위권 팀을 확실하게 잡아내지 못한다면 플레이오프에서도 좋은 성적을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1세트 때 나르를 플레이한 ‘호야’ 윤용호를 상대하기 위해 이렐리아를 골랐다. 이재원은 “나르를 상대할 만한 카드들이 대부분 밴이 된 상황이었다”고 픽의 이유를 밝혔다. 당시 양 팀은 제이스, 비에고, 세트에 밴 카드를 투자했다.

이재원은 6분경 6레벨 싸움에서 윤용호에게 솔로 킬을 허용했다. 그는 “‘칼날 쇄도(Q)’가 윤용호 선수의 궁극기에 끊겨서 내가 졌다”고 당시 상황을 복기한 뒤 “비록 오늘은 라인전에서 좋지 않은 결과가 나왔지만, 이렐리아는 한타 상황에서 좋은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고 첨언했다.

최근 그가 탑 릴리아를 연습 중이라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다. 이재원은 “릴리아는 대회에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챔피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풀렸을 때 캐리력이 남다르다. 근접 챔피언을 상대할 때 라인전을 풀어나가기가 수월하고, 6레벨 킬각을 상대로선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정규 리그를 1위로 마무리할 수 있을까. 이재원은 “오늘 같은 경기력을 또 선보인다면 불가능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아울러 “스스로에게 화가 많이 나 이겨도 기분이 좋지 않지만, 그래도 1등을 지켰다는 데 의의를 두겠다”며 “팬분들께서 농심을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