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사위 곽상언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연합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가 24일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고 호소했다.

곽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노무현 소환,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주십시오. 노무현을 기준으로 편 가르지 마십시오. 노무현을 적대적으로 소비하지 마십시오”라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중심으로 노 전 대통령 탄핵 표결 반대 진실 공방이 확산하자 더 이상 노 전 대통령을 선거 수단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호소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 탄핵 표결에 반대표를 행사했다고 밝혔으나, 이 지사 측은 탄핵 당시 기사와 사진 등을 거론하며 이 전 대표의 입장과 다른 정황이 드러나 있다고 주장하면서 연일 맞붙고 있다.

여기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까지 가세해 “제가 마지막까지 노무현 대통령을 지키고 탄핵을 막기 위해 의장석을 지킨 사람”이라고 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에 “여러 차례 사죄했고, 그것을 내가 회피하거나 부정한 바는 없다”고 했다.

곽 변호사는 민주당에 입당한 뒤 지난 21대 총선에서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