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양궁 막내’ 안산-김제덕, 혼성전서 역사상 첫 金 수확

한국 양국 선수단 막내들, 일 냈다
마지막까지 집중력 잃지 않고 10점 행진
한국, 양궁서 금메달 5개도 가능

기뻐하는 안산(왼쪽)과 김제덕의 모습. 연합뉴스

“나인(Nine)!”

안산(광주여대)의 마지막 화살이 9점을 맞추자, 김제덕(경북일고)과 안산은 환한 얼굴로 주먹을 맞댔다. 그렇게 한국 양궁 대표팀의 막내 신궁들이 이번에 신설된 혼성단체전에서 역사에 이름을 남길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대한민국 선수단에게도 첫 금빛 소식이다.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가브리엘라 슬뢰설-스티브 바일러 조에 5대 3(35-38 37-36 36-33 39-39) 승리를 거뒀다.

김제덕과 안산은 한국 양궁 대표팀의 남녀 막내다. 이번이 올림픽 첫 출전 무대지만, 결승까지 긴장하지 않고 신들린 궁술을 선보이며 결국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제덕은 현재 만 17세 3개월의 고등학생으로, 양궁 종목 역대 최연소 선수다. 2016년 SBS ‘영재 발굴단’에 소개된 적이 있을 정도로 어린 시절부터 ‘양궁 신동’으로 불렸다. 다만 성인 국제대회 출전은 지난달 국내에서 열린 2021 아시아컵이 처음일 정도로 국제대회 경험이 없었다. 그럼에도 신동은 빠른 속도로 에이스가 됐다. 아시아컵에서 김우진을 꺾고 우승한 김제덕은 올림픽 금메달까지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안산도 ‘신동’이긴 마찬가지였다. 중학교 3학년 당시 문체부장관기에서 전 종목 우승(6관왕)에 올랐다. 2019년엔 월드컵 4차 개인전 금메달과 유메노시아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금메달을 따내는 등 ‘준비된’ 금메달리스트였다.

두 선수는 남은 개인전·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낼 경우 양궁 종목에서 각각 3관왕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한국 양궁 대표팀도 이번 올림픽에 걸린 금메달 5개를 ‘싹쓸이’할 수 있게 됐다. 한국은 1988·2000·2004·2012년 올림픽에서 각각 3개의 금메달을 따냈다. 지난 대회인 2016년 리우올림픽에선 남녀 개인·단체까지 4개의 금메달을 싹쓸이하는 위업도 달성했다. 이번엔 혼성단체전까지 추가됐기에, 전종목에서 우승하면 처음으로 금메달 5개를 따내게 된다.

결승 무대는 준결승까지와는 달리 긴장감이 넘쳤다. 첫 발에서 네덜란드 선수들이 모두 10점을 쏜 반면 김제덕과 안산은 9점과 8점을 쏘며 점수가 3점까지 벌어졌다. 두 번째 발에서도 두 선수는 네덜란드 선수들과 함께 9점씩을 쏴 결국 1세트를 내줬다.

네덜란드는 강적이었다. 2세트에서도 모든 선수들이 첫 발에서 9점을 쐈다. 하지만 안산이 2세트 마지막 화살에서 10점을 기록하며, 흔들린 네덜란드를 누르고 2세트를 따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긴장감 속에 이어진 3세트. 파이팅을 외친 김제덕이 첫 발에서 10점을 쐈다. 하지만 안산이 아쉽게 8점을 쐈다. 네덜란드가 각각 9점-8점을 쏘면서 한국은 1점 리드했다. 두 번째 발에서도 김제덕과 안산은 모두 9점을 쏜 반면 네덜란드의 바일러가 6점을 쏘며 한국이 리드를 잡았다.

마지막 4세트에서 한국은 3세트의 기세를 이어갔다. 네덜란드는 9-10-10-10점을 쏘며 마지막 스퍼트를 올렸지만, 한국은 10-10-10-9점을 쏘며 결국 동점으로 금메달을 결정지었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