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인베이드부터 시작된 담원 기아의 스노우볼


담원 기아가 매서운 인베이드를 성공시켜 초장에 승기를 잡았다.

담원 기아는 2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이겼다. 8승5패(세트득실 +8)를 기록해 T1(8승6패 세트득실 +4)을 제치고 다시 3위로 올라갔다.

‘캐니언’ 김건부에 따르면 이날 1세트는 경기 시작 직후 ‘칸’ 김동하(제이스)와 김건부(비에고)의 레드 인베이드가 성공해 담원 기아 쪽으로 승기가 빠르게 넘어간 게임이었다. 당시 두 선수는 ‘오염된 뼈톱(Q)’으로 리시를 한 뒤 탑으로 향하던 ‘킹겐’ 황성훈(문도 박사)을 노려 빈사 상태로 만들었다.

황성훈은 2차 포탑까지 퇴각했다가 뒤늦게 라인에 복귀했다. 그러나 이미 사라진 첫 근거리 미니언 3개로부터 경험치를 얻지 못했다. 그가 계획대로 라인전을 치르지 못하면서 자연스럽게 담원 기아 측의 다이브 라인이 형성됐다. 결국 3분30초 만에 ‘쇼메이커’ 허수(르블랑)가 순간이동으로 합류해 퍼스트 블러드를 만들어냈다.
2021 LCK 서머 시즌 중계 화면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건부는 “1레벨 인베이드를 통해 상대 정글러의 동선을 제한하고, 탑라인 근거리 미니언 3개의 경험치를 태운 게 주효했다. 상대 정글러의 동선 정보가 뻔해진 데다가 탑라이너 간 1대1 구도가 우리에게 유리하게끔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탑라인에 미니언이 쌓이기 시작하면서 ‘탑 다이브가 가능하다’는 콜이 나왔다. 설령 다이브를 실패하더라도 상대 미드라이너가 라인 손해를 크게 보는 상황이었다”면서 “그때 이후로 게임을 유리하게 풀어나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