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페이트’ 유수혁 “나는 낭만을 좋아하지 않는다”


리브 샌드박스 ‘페이트’ 유수혁이 올 시즌 팀 컬러로 각인된 ‘낭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리브 샌박은 2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T1에 세트스코어 2대 1로 이겼다. DRX, 젠지에 이어 T1까지 꺾은 리브 샌박은 8승5패(세트득실 +4)가 돼 4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유수혁은 “기적적인 승리를 거둬 기쁘다”고 밝혔다. 리브 샌박은 3세트 때 ‘에포트’ 이상호가 내셔 남작 버프를 스틸해 가까스로 역전승을 거뒀다. 유수혁은 당시 에포트의 스틸 시도를 만류했다고 밝히면서 “사실 나는 그때 상대 정글러가 죽어있다는 것도 의식하지 못했다. (스틸) 성공 확률이 제로에 가깝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유수혁은 1세트 때 라이즈로 좋은 활약을 펼쳐 POG로 선정됐다. 그는 경기 초반 탑에서 양 팀이 2킬씩 교환한 플레이가 승리 스노우볼이 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상대는 탑에서 다이브를 포함한 여러 가지 이득을 취해야 했는데, 루시안과 그웬의 교환 구도가 나온 데다가 나만 순간이동을 아껴 미드에서도 주도적인 플레이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상호의 버프 스틸을 만류한 유수혁은 뜨거운 ‘낭만의 팀’에서 가장 냉정한 판단을 내리는 선수다. 팀의 메인 오더를 맡고 있는 그는 리브 샌박의 팀 컬러로 각인된 ‘낭만’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리브 샌박은 올 시즌 화끈한 공격 일변도의 플레이를 해 이 같은 수식어를 얻은 바 있다.

유수혁은 “플레이가 신중하지 못했음에도 결과가 좋았을 때 낭만이란 포장이 나오는 것이다. 낭만이 없어야 잘하는 팀, 잘하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며 “가령 작년에는 담원 게이밍이 압도적인 활약을 했지만 그런 수식어가 붙지 않았다. 재밌는 표현이지만 프로의 세계에선 냉혈한 같은 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리브 샌박의 다음 상대는 1위를 달리고 있는 농심 레드포스다. “어느 한 포지션도 약점이랄 곳이 없다. 선수들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내 각자 기량의 100% 이상을 끌어내는 것 같다”며 상대 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은 유수혁은 “하지만 우리 역시 기세가 좋다. 열심히 연습한다면 충분히 이길 만한 상대인 것도 사실”이라면서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