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양궁 혼성’ 선수들에 “올림픽 첫 금메달 축하”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 경기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따낸 김제덕, 안산 선수에게 “첫 금메달을 축하한다. 양궁의 새로운 종목에서 올린 쾌거”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안 선수를 향해 “압도적인 실력으로 이룬 성적이라 더욱 자랑스럽다. 김제덕 선수와 함께 획득한 이번 메달은 다시 한번 우리나라 양궁의 저력을 세계에 보여준 계기가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 선수에게 “의지만 있으면 못할 것 없다는 안 선수의 흔들림 없는 정신이 역전 우승을 이끌었다. 국민들께 큰 기쁨과 용기를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김 선수에겐 “양궁 역사상 최연소 메달리스트의 영예를 안아 더욱 자랑스럽다”며 “안 선수와 함께 획득한 이번 메달은 다시 한번 우리나라 양궁의 저력을 세계에 보여준 계기가 됐다. 젊고 파이팅 넘치는 김 선수의 모습에 지켜보는 국민들도 함께 신이 났다”고 격려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펜싱 사브르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김정환 선수에겐 “오른쪽 발목 부상을 입은 상태에서도 과감한 공격으로 이룬 극적인 역전승이어서 더욱 값지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태권도 58㎏ 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장준 선수에게도 “동메달 결정전은 태권도 종주국의 저력을 보여준 경기였다”며 “일곱 살에 태권도를 시작해 세계랭킹 1위에 오르고, 올림픽 출전때까지 흘린 땀방울이 낳은 값진 결과”라고 축하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양궁의 나라’ 한국 女신궁들, 9연패 신화 썼다
‘신들린 궁술’ 양궁 여자대표팀, 연전연승 결승 진출
“양궁 즐기는 타고난 선수” 스승이 본 안산, 대회 첫 2관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