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 “내일부터 비수도권 3단계 일괄 상향”

“풍선효과·휴가지 중심 이동량 증가…전국 확산 뚜렷”
거리두기 연장엔 “매우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머리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결국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비수도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적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최근 가장 우려가 되는 것은 비수도권의 확산세”라며 “비수도권에서도 내일부터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일괄 상향하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일괄 상향에 대해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와 함께 휴가지 중심으로 이동량이 많아지며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35%를 넘어서는 등 전국으로 확산되는 양상이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돌입한 25일 서울 세종대로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왼쪽) 반면 이날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반포IC 부산방향 하행선은 정체를 빚고 있다. 권현구·이한결 기자

그러면서 “강력하고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위해 협조하고 결단해 주신 지자체장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해 전국적 차원에서 범국가 총력체제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에 대해선 “확산세를 하루속히 차단하고 상황을 반전시키기 절박한 심정으로 연장한 것”이라며 “국민들이 감내해야 할 고통의 시간이 길어지게 돼 매우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또 “지난 2주간의 고강도 조치에 의해 확산을 진정시키진 못했지만, 확진자 급증세를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어렵고 힘들겠지만, 조금 더 인내하며 지금의 고비를 빠르게 넘길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