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정권, ‘장물정권’…침묵 일관 문 대통령 뻔뻔”

문 대통령, 입장 표명 및 사과 촉구
“최대 수혜자가 몸통…추가 수사 촉구”
“범야권 주자들의 공동대응 제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실형 확정과 관련해 “김 전 지사 유죄 확정판결에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촉구하고 추가 수사에 의한 진실 규명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권은 한마디로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 정권’이며 범죄의 결과물인 ‘장물 정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지만, 자칫 제 개인적 분노와 억울함을 호소하는 모습으로 비춰질까 하는 걱정했다”며 “사과 한마디 없이 침묵으로 일관하는 문 대통령의 뻔뻔함과 오히려 범죄를 두둔하는 민주당을 보면서 계속 좌시할 수만은 없었다”고 기자회견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2017년 대선에 출마했던 안 대표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주요 피해자로 평가받고 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 및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왜 이처럼 천인공노할 범죄에 대해 어떠한 유감 표명이나 사과 한마디 없나”라며 “드루킹 일당과 김 전 지사의 댓글 조작 공작을 어디까지 알고 있었나”고 반문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총선보다 더 중요한 대선, 그것도 자신의 운명이 직접 달린 선거에서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걸 몰랐을 리 없다. 최측근 중의 최측근으로 당시 문 후보 옆에 붙어다녔던 김 전 지사가 보고하지 않았을 리도 없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또 “범죄에 직간접 관련 여부와 별개로, 그 범죄의 최대 수혜자가 바로 몸통”이라며 “드루킹 일당과 김경수 전지사의 범죄에 따른 범죄수익이 누구에게 갔나. 몸통을 찾는 추가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추가 수사를 요구했다.

안 대표는 범야권의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공동 대응도 요청했다. 그는 “정당을 떠나서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연대 의식으로 범야권 주자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며 “‘정치공작 분쇄를 위한 범야권 공동대책위원회’ 등 어떤 형식도 좋다”고 말했다. 대선을 앞두고 범야권에서 국민의당의 존재감을 키우기 위한 포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안철수 “드루킹-문재인 대통령 관련성 추가 수사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