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댓글조작 책임자 단죄해야…문 대통령 회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진실을 규명하고 진짜 책임자를 찾아 단죄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여론조작의 진짜 책임을 묻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며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다.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핵심참모가 주도한 대규모 여론조작이 실제로 있었다는 대법원 최종 판결이 있었다”며 “아시다시피 저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고, 그로 인해 오래도록 탄압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모든 것을 잃으면서도 그 사건을 수사한 것은 선거에서의 여론조작을 막는 것이 곧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최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대법원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침묵·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특검과 국민 심판을 통해 여론조작 사건의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심판으로 공작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며 “허익범 특검에게 진짜 책임자와 공범을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활동을 연장·재개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여론조작 사건을 제대로 짚고 넘어가지 않으면 앞으로도 이런 일이 되풀이될 거라고 우려했다. 명확한 진실 규명과 함께 책임자 단죄를 하려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정권은 강하다. 어떻게든 진실이 규명되는것, 진짜 책임자가 책임지게 하는 것을 막으려 들 것”이라며 “선거 여론조작의 뿌리를 뽑아 민주주의를 지켜내겠다는 한 가지 생각을 공유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또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