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제1공약 “중부권, 新수도권으로 육성”

더불어민주당 대권 레이스에 나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의 제1공약인 '신수도권 육성'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제1공약으로 충청을 중심으로 전북과 강원을 아우르는 ‘신(新) 수도권’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첫 순회 경선이 열리는 충청권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정 전 총리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균형발전 4.0 신수도권 플랜’을 발표하며 “제1공약으로 충청·대전·세종 메가시티와 전북·강원의 양 날개를 포괄하는 중부권을 신수도권으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청와대 세종 집무실과 세종의사당을 조기에 건립한다는 것이 정 전 총리의 구상이다.

‘행정수도 위헌 논란’과 관련해 정 전 총리는 “국회나 청와대를 이전하려면 개헌이 필요하다는 것이 헌법재판소의 결정”이라며 “개헌을 통해 위헌 논란을 일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헌과 별개로 그 이전에 청와대 세종 집무실을 추진하는 것은 무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법원과 법무부, 대검찰청의 충청권 이전도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레이스에 나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자신의 제1공약인 '신수도권 육성'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총리는 이와 함께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전폭 지원하고 호남·충청·강원을 잇는 ‘강호축’ 발전 전략을 조기 추진하기 위한 특별법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신수도권 육성은 역대 민주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심화돼온 ‘서울 공화국’ 해소의 강력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정세균, ‘백제 발언’ 이재명에 “통용 불가의 석기시대 사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