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흥업소 냉장고 치우자…24명 우르르 웅크리고 숨어”

의정부 신시가지 유흥주점의 비밀 대피 공간.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방역수칙을 어기고 ‘몰래 영업’ 중이던 경기도 소재 유흥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23일 의정부와 고양시 등 관내 불법 영업 유흥시설을 점검해 총 6곳 42명을 단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단속에는 경기북부자치경찰위원회와 경기도, 시·군 지자체, 소방 등 총 435명이 참여했다.

의정부의 한 대형 유흥주점는 오후 11시30분이 넘은 시간에도 종업원들이 예약 손님을 가려 버젓이 영업하고 있었다.

점검단이 음료수 박스와 냉장고 2개로 가려진 이중문을 열자 작은 전등도 없는 어두운 내부 창고에 얼굴을 가린 손님과 여성 종업원 24명이 숨어 있는 ‘비밀 대피공간’이 발견되기도 했다.

영업장에는 조금 전까지 먹은 과일과 술병, 미처 챙기지 못한 휴대전화까지 나왔다.

단속 위한 문개방.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밤 12시 무렵에는 고양시 일산동부 백석역 인근에서 전화예약을 통해 손님들을 은밀히 출입시키는 업소가 단속됐다. 조사 과정에서 선불금을 받고 성매매까지 하며 영업한 사실이 파악돼 경찰은 성매매처벌법 위반 혐의도 함께 적용할 방침이다.

이번 단속은 경기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후 1호 시책사업이다. 신현기 경기도 북부자치경찰위원장은 “경기도와 경찰의 긴밀한 협력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코로나 유행에도 보드게임 카페 모인 32명 ‘적발’
오전 11시에 신고받아 갔더니…서울 강남서 도우미 포함 52명 적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