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거지처럼 살 수도…” 홍성흔 아내, ‘호텔 술자리’ 비판


전 프로야구 선수 홍성흔의 아내이자 모델로 활동하는 김정임씨가 최근 불거진 프로야구 선수들의 호텔 술자리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홍성흔이 2019년 두산베어스 신인 선수들을 대상으로 강연한 내용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입으로 꺼내기 너무 무서운 주제”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남편의 2년 전, 3년 전 아닌가 싶은데 저 날을 정확히 기억한다. 살짝 주제 고민도 했었던…”이라고 했다.

김씨가 공유한 기사엔 “쉽게 술 사주는 주변 형님들 만나지 마라. 모든 게 술 때문이다. 여자 문제, 승부조작, 도박 개입 등 모두 술에서 기인한다”는 강연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씨는 “제일 먼저 아들에게 귀감이 될 기사라 기뻤다. 화철아, 명심하고 새겨들어야 한다”면서 “공짜 좋아라 히히거리며 얻어먹고 여기저기 사람 좋은 척 휩쓸려 다니다가 거지처럼 살게 될 거라는 걸 명심해야 한다. 비슷하게 사는 사람을 본 적 있다”고 조언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