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군 성추행 사건’ 2차 가해자, 수감시설서 사망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 모 중사 추모소의 모습. 연합

공군 성추행 피해 여군 사망 사건에서 피해자에게 2차 가해와 보복 협박 등을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A부사관이 25일 숨진 채 발견됐다.

군인권센터는 26일 “2차 가해, 보복 협박, 면담 강요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A부사관이 지난 25일 오후 2시55분쯤 수감시설 내에서 의식불명으로 발견된 뒤 민간병원에 후송됐으나 사망했다”며 “A부사관은 국방부 직할부대인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사경찰대대 미결수용실에 구속 수감돼 있었다”고 밝혔다.

센터 측은 “A부사관의 사망은 명백히 국방부의 관리 소홀”이라며 “사회적 관심도가 높은 사건에 연루·기소돼 면밀한 관리가 필요한 상태였으나 대낮에 수감시설 내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한 데는 국방부의 안일한 상황 인식이 작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8월 6일 1차 재판이 열리기도 전에 A부사관이 사망함에 따라 피해자에 대한 소속 부대원들의 집요한 2차 가해와 사건 은폐 시도 등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게 된 원인을 규명하는 일에 큰 난항이 생길 것”이라고 했다.

센터는 “백주 대낮에 국방부 청사에서 벌어진 이 기가 막힌 일에 대해 국방부를 강력히 규탄한다. 사건을 둘러싼 총체적 난맥상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국방부 장관 역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대낮 국방부 영내서 수용자 극단 선택…“얼마나 군 기강 엉망진창이면”
故 이 중사 남편, 2차 가해자 사망에 “국방부 관리 소홀, 크게 실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