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MBC 방송사고’의 진짜 이유…위근우 “인터넷 밈에 절여진 뇌”

MBC 방송화면 캡처

도쿄올림픽 중계방송 중 부적절한 자료와 자막 사용 등으로 논란을 빚은 MBC에 대중문화 평론가 위근우가 일침을 가했다.

위근우는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MBC 개막식 중계에 대해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연관어가 ‘일베’인데 개인적으로 역시 ‘나무위키’ 정서에 더 가깝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대상의 관점을 ‘밈’(meme·온라인에서 놀이처럼 유행하는 짤, 영상, 트렌드 등)으로 대체하고 최소한의 개그 요소를 넣어 서술에 대한 책임을 회피한다는 점을 들어 ‘나무위키’ 정서를 설명했다.

앞서 MBC는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중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사진을 사용한 바 있다. 또 엘살바도르를 소개할 때는 현지에서 논란이 되는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 등 부적절한 설명을 연달아 내보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 소개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된 MBC. MBC 중계화면 캡쳐

이에 위근우는 “뭐든 긁어와 붙이면 지식인 줄 아는 그런 태도와 세계관을 공유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며 “심지어 논문에도 나무위키를 인용하는 집단의 탄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이걸 방송국에 들어온 일베라는 개념으로 접근하면 혹 그게 사실일지라도 결국 문제가 일베라는 특정 커뮤니티의 가입 유무로 좁혀지고 저런 세계관 공유의 문제는 휘발돼 버린다”라고 덧붙였다.

일베는 이런저런 혐오 및 차별 발언을 해도 ‘일베만 아니면 된다’는 알리바이를 위해 활용된다는 의미다.

위근우 평론가 인스타그램 캡처

위근우는 “저 영상을 만든 MBC 직원이 일베인지 아닌지만 알면 되는 문제냐”며 “진짜 문제는 굳이 일베가 아니더라도 지식 대신 인터넷 밈에 절여진 뇌로 리얼월드를 바라보고 발화하는 이들이 무시할 수 없을 만큼 늘어났다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끝으로 그는 “개인의 책임을 지우자는 뜻은 아니다”라며 “이건 확실히 커다란 해사 행위로서 컨펌한 사람들 포함해 책임자들이 큰 징계를 받아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그 사람들 도려낸다고 끝날 일이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며 “나무위키 검색이 지식을 대체하는 시대에 대체 공교육과 지식장은 어떤 역할을 하고 유사지식에 대한 백신을 마련할 수 있을까. 시대적 과제다”라고 전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MBC는 지난 24일 입장문을 내고 문제의 영상과 자막에 대해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다”면서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MBC는 어처구니없는 개회식 생중계 방송사고에 이어 25일 남자 축구 B조 예선에서 자책골을 넣은 상대 팀 선수를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내보내 비난을 자초했다.

MBC는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를 생중계하는 전반전이 끝난 뒤 중간광고를 내보내며 전반전에서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 선수 라즈반 마린을 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냈다.

이주연 인턴기자

‘나라망신’ 비난에 재차 사과한 MBC “배려·검수 부족”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MBC 도쿄올림픽 중계 대참사
MBC, 이번엔 ‘고마워요 마린’ 자막…자책골 조롱 논란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방송사고 대국민 사과
루마니아 축구협회 “공영방송 MBC, 자막으로 마린 조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