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박성제 MBC 사장, 올림픽 방송사고 대국민 사과

박성제 MBC 사장. MBC 제공

박성제 MBC 사장이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벌어진 방송사고에 대해 직접 사과한다.

MBC는 26일 오후 3시 박 사장이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23일 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할 때 체르노빌 원전 사고 사진을 사용하고, 엘살바도르를 소개할 때는 비트코인, 아이티 소개 사진에는 대통령 암살을 언급하는 등의 방송으로 물의를 빚었다.

시리아에는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으로 유명하다”, 마셜제도는 “한때 미국의 핵 실험장”이라고 소개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엔 체르노빌, 이탈리아엔 피자: 한국 TV 올림픽 사진에 대해 사과하다’라는 보도에서 문제가 된 장면을 일일이 비판했다.

MBC는 또 전날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인 한국과 루마니아 간 경기를 중계하면서 광고 중 자책골을 기록한 상대 팀의 마리우스 마린 선수를 겨냥해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넣어 재차 비판을 받았다.

올림픽 중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MBC는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사장이 직접 나서 대국민 사과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나라망신’ 비난에 재차 사과한 MBC “배려·검수 부족”
우크라이나에 체르노빌…? MBC 도쿄올림픽 중계 대참사
MBC, 이번엔 ‘고마워요 마린’ 자막…자책골 조롱 논란
‘MBC 방송사고’의 진짜 이유…위근우 “인터넷 밈에 절여진 뇌”
루마니아 축구협회 “공영방송 MBC, 자막으로 마린 조롱”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