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루마니아 축구팬 “공영방송 MBC, 자막으로 마린 조롱”

한국 네티즌들 사과엔 “문제 없다, 나의 친구여”


루마니아 축구팬이 자국 선수의 자책골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사용한 MBC를 향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루마니아 축구팬은 26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 공영방송 MBC가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으로 마린의 부끄러운 순간을 조롱(mocked)했다”면서 불쾌감을 표했다. MBC가 송출한 문제의 자막 사진도 첨부했다.

이를 접한 한국 네티즌들은 루마니아 축구 팬의 SNS 계정에 “미안하다” “우리도 부끄럽다” 등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해당 계정도 “문제 없다, 나의 친구여” “너의 잘못이 아니다” “한국은 충분히 승리할 만 했다”와 같은 댓글을 일일히 달아주며 사과를 ‘쿨하게’ 받아들였다.

MBC는 전날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예선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전반전에서 자책골을 넣은 루마니아 선수 ‘라즈반 마린’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루마니아전 후반경기가 시작하기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면서 우측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문구를 띄운 것이다.

앞서 MBC는 지난 23일에도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 등장 장면에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첨부하는 등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한 바 있다.

MBC는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족했다”고 공식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에 MBC 박성제 사장은 26일 오후 3시 기자회견을 열고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방송사고에 대해 직접 사과하기로 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