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AZ 교차접종, AZ 2회 접종보다 ‘예방효과 6배’

국립감염병연구소, 수도권 의료인 499명 대상 교차접종 연구
동일·교차 모두 베타·감마·델타 변이엔 중화능 2.5~6.0배 감소

만 55∼59세(1962∼1966년생)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의료진이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 효과를 비교한 결과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중화항체 형성률이 교차접종자가 동일 백신 접종자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차와 동일 접종 모두 2회 접종 시 중화항체 생성률은 100%였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26일 수도권 소재 10개 의료기관 의료인 499명을 대상으로 한 교차접종 비교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1차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2차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교차접종자 100명과 AZ 백신으로 2회 접종을 받은 199명, 화이자 백신으로 2회 접종을 받은 200명을 비교해 분석했다.

그 결과 2회를 모두 접종했을 경우 동일백신 접종군과 교차접종군 모두 100% 중화항체가 형성됐다. 1차 접종 후 중화항체 생성률은 AZ 백신 접종군에서 96%, 화이자 백신 접종군에서 99%였다.

만 55∼59세(1962∼1966년생) 약 304만명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대상자들이 모더나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교차 접종군의 경우, 중화항체의 값(중화항체가)이 AZ 백신 2회 접종군에 비해 6배 높았다. 또 화이자 백신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하게 나타났다.

50%에 해당하는 바이러스의 감염을 억제할 수 있는 항체가(ND50)는 교차 접종군이 2368이었고, 화이자 백신 접종군은 2135, AZ 백신 접종군은 393이었다.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능력인 중화능의 경우 교차 접종군 및 동일백신 접종군 모두에서 알파형 변이에 대한 중화능은 감소하지 않았다. 하지만 베타·감마·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은 2.5배에서 6.0배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교차 접종군에서 델타 변이는 표준주 대비 3.4배 중화능이 감소했지만, 화이자 백신 동일접종군 및 AZ 백신 동일접종군에 비해서는 중화능이 높음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상반응의 경우 AZ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1차 접종 때보다 2차 접종 후 더 적게 발생했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은 1차 접종 때보다 2차 접종 후에 더 많이 발생했다.

교차 접종군 이상반응은 AZ 백신 동일접종 2회 접종군 보다 많았으나, 화이자 백신 동일접종 2회 접종군과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앞으로도 해당 의료기관 연구진과 함께 AZ 백신 및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항체지속률을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또 모더나·얀센·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서도 이상반응과 항체형성에 대한 비교 연구를 진행 중이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 접종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 소장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예방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지속적으로 축적하고, 투명하게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