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일 귀화 요구 뿌리친 안창림, 유도 73㎏급 동메달 획득

재일동포 3세인 유도 대표팀 안창림이 26일 도쿄 일본 부도칸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승을 거둔 뒤 숨을 몰아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으로 귀화하라는 권유를 뿌리치고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동메달을 조국에 안겼다. 한국 유도 선수단이 도쿄올림픽에서 획득한 두 번째 메달이다.

한국 남자 유도의 간판 안창림은 26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 승을 거뒀다. 안창림은 경기 종료 7초를 남기고 한 팔 업어치기를 성공하며 극적으로 메달을 획득했다.

안창림의 메달 획득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1라운드부터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파비오 바실(이탈리아)을 상대해야 했고, 16강 전에서는 상대 선수의 거친 플레이로 코피를 흘렸다. 메달 결정전까지 4차례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를 펼쳐야 했다. 준결승에선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와 연장 접전 끝에 반칙패를 당했으나 동메달 결정전에선 값진 승리를 거뒀다.

일본 교토에서 태어난 재일교포 3세 안창림은 가라테 도장을 운영하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유도를 시작했다. 고교 시절까지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쓰쿠바대학 시절인 2013년 부도칸에서 열린 전일본학생유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당시 코치는 안창림에게 귀화를 권유했지만, “태극기를 달고 한국 국가대표가 되는 게 꿈”이라며 거부했다. 2014년 용인대로 편입한 그는 이듬해 한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안창림은 2016 리우올림픽에 우승후보로 꼽히며 출전했으나 16강에서 탈락해 고배를 마셨다. 이때의 실패를 거울삼아 기량을 갈고닦은 그는 전국대회 첫 우승을 했던 부도칸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경기 직후 취재진을 만나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지만 후회는 없다”며 “오늘을 위해 1%라도 능력이 향상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고 말했다. 다소 민감할 수 있는 귀화 거부 문제에 대해서도 “할아버지 할머니가 생명을 걸고 국적을 지켰다”며 “그것을 잊을 수 없다”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