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펜싱 오상욱 8강 오심 논란… 대한펜싱협회 사실관계 파악

24일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8강전에서 오상욱이 조지아의 산드로 바다즈데에게 패해 4강행이 좌절됐다. 도쿄=김지훈 기자

펜싱 남자 사브르 세계랭킹 1위 오상욱(성남시청)의 8강전이 오심 논란에 휩싸였다. 상대 선수의 득점이 부당하게 올라갔다는 주장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되자 대한펜싱협회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오상욱은 도쿄올림픽 펜싱 경기 첫날인 지난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남자 사브르 개인전 8강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에게 13-15로 졌다.

오상욱은 생애 첫 올림픽을 앞두고 2년째 세계랭킹 1위를 지키며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됐었다. 하지만 바자제와 13-13까지 맞서다 내리 실점하며 고배를 들었다.

그런데 이 경기에서 상대에게 올라가지 않아야 할 점수가 올라갔다는 주장이 온라인에서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되는 장면은 1피리어드에 나왔다. 오상욱이 5-4로 앞선 상황에서 두 선수가 서로 달려들어 공격을 시도하며 두 선수의 투구에 모두 불이 들어왔다. 심판은 바자제의 공격이 앞섰다고 판단해 1점을 줘 5-5 동점을 이뤘다.

비디오 판독을 한 뒤에도 심판은 원래의 판정을 유지하기로 했다. 그런데 점수판에서 1점이 더 올라가 5-6이 됐다는 주장이 영상으로 경기를 다시 본 팬들을 중심으로 나왔다. 펜싱협회 관계자는 “화면을 통해서는 그런 상황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상 펜싱 경기에선 심판이 상황을 판단하고 운영위원이 점수를 올리는데, 비디오 판독 이후 판단에 대한 손짓에 운영위원이 올리지 않아야 할 점수를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다만 협회 관계자는 “대회 진행상 실수로 보이나 현장 구성원 등에게서도 사실관계를 좀 더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화면에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 좀 더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운영 미숙으로 벌어진 실수 탓에 접전에서 1점을 내준 게 맞는다면 오상욱으로선 억울할 법한 상황이다. 하지만 경기 결과를 바꾸기는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경기 중 상황을 인지한 이가 없다 보니 현장에서는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채 결과를 확인하고 서명하는 절차를 거쳤기 때문이다. 펜싱협회가 국제연맹에 유감을 표현하거나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선에서 일단락될 공산이 크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