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갯벌 유네스코 등재에 “생태계 보전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것과 관련해 “매우 기쁜 소식이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갯벌의 생태계를 보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등재추진단과 관계 부처가 힘을 모아 우리 갯벌의 소중한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설득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등재를 결정하면서 ‘지구상의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중요한 서식지’라는 가치를 인정했다. 특히, 멸종위기 철새의 기착지로서 보존의 가치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며 “이번에 등재된 곳은 서해안에 펼쳐진 서천, 고창, 신안, 보성·순천 갯벌이다. 2000여 종 이상의 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이자 ‘넓적부리도요’ 등 멸종위기에 처한 물새들의 생존을 위해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갯벌을 생활 터전으로 지켜오신 지역 주민들의 애정과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정부는 갯벌이 지역사회 발전, 더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는 소중한 세계유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더 많은 갯벌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총 15곳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는 자연유산으로는 2007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이후 두 번째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순천만갯벌, 국내 15번째 세계자연유산 등재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다!
인천녹색연합 한국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환경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