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이재명이 지지율 1위?…국민들 우매해 두려워”

차명진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뉴시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 고공행진에 대해 차명진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 나라 국민이 우매해서 두렵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 다수가 정상적인 지력이라면 도저히 벌어질 수 없는 일들이 이 나라에선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이 지사가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는 점을 언급한 뒤 “국민 지력을 탓하지 않고는 설명이 안 된다”고도 적었다.

그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아무리 뒤집어 봐도 반헌법적 사기행각이었다”며 “근데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제도언론이나 제도정당, 그 누구도 입을 다물고 있다. 국민들도 마찬가지. 좌파들의 국정농단 프레임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한다. 탄핵을 반대하던 사람이 탄핵주범을 추종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대로 가면 100㎞ 북쪽 사회의 모습이 이 땅에서도 재현될 날이 머지않았다”며 “북한의 혹독한 독재가 버티는 이유는 중공의 지원 이전에 전 주민의 철저한 우민화 덕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차로 공무원을 우민화하는 데 성공했으니 다음에는 이재명 지사가 당선되어 전 국민 우민화에 성공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