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발끈했던 김연경, 심판 득점 인정에 웃으며 ‘사과’

위는 연합뉴스, 아래는 SBS 스포츠 중계 영상 캡처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브라질전 패배를 극복하고 도쿄올림픽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이날 케냐와 격돌한 한국 대표팀은 순항을 이어갔지만 심판의 오심과 범실 등이 겹치면서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김연경이 심판에게 강력 항의하는 모습이 중계방송에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세계 랭킹 14위 한국여자배구대표팀은 지난 27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예선 A조 첫 경기에서 24위 케냐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0(25-14, 25-22, 26-24)으로 승리했다. 앞선 브라질과 도미니카공화국의 경기가 늦어지면서 대표팀 경기는 밤 12시를 넘어서까지 이어졌지만 셧아웃으로 기분좋게 승리를 챙겼다.

이번 경기에도 오심이 이어져 한국 대표팀의 항의가 이어졌다. 첫 항의는 1세트에서 발생했다. 7-6으로 앞선 상황에서 김연경이 페인트 공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주심의 판정이 늦어졌고 김연경은 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주심에게 다가가 항의했다. 이내 득점이 인정되자 김연경은 심판에게 다가가 웃으며 사과했다.

첫 번째 항의는 헤프닝으로 끝났다. 그러나 3세트에서는 상황이 달랐다. 15-12로 한국이 앞선 상황에서 케냐가 공격했지만 김연경의 방어로 네트를 넘지 못하고 아웃됐다. 김연경과 대표팀은 환하게 웃으며 기뻐했다. 그러나 주심은 이를 케냐의 득점으로 인정했다. 김연경과 라바리니 감독이 강력 항의했지만 오심은 끝내 이를 번복하지 않았다.

팽팽한 승부 끝에 세트 막판에 잠시 역전을 허용하기도 한 한국 대표팀은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날 최다 득점은 20점의 김희진이었다. 김연경은 16점, 박정아는 9점을 보냈다. 첫 승리를 장식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29일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세 번째 경기를 치른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V-리그 ‘전설’ 도미니카 베띠 “김연경은 대단한 선수”
‘기수 파트너’ 황선우 활약에 흐뭇한 ‘배구여제’ 김연경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