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창림 메달 색깔 발언에 MBC 해명 “선수 격려한 것”

뉴시스

MBC가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 선수의 동메달 획득 순간에 MBC 캐스터의 “우리가 원했던 색깔의 메달은 아니지만”이라고 한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MBC는 지난 27일 스포츠 매체 MK스포츠를 통해 “해당 발언과 관련해 금메달을 목표로 노력하는 선수, 또 국민이 그런 부분을 바라보고 응원하고 있었고 거기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 발언 바로 뒤에 조준호도 동메달이 값지다고 했고 캐스터도 피땀 흘린 선수의 결실이라고 이야기했다”고 한 MBC는 “전체적인 맥락은 피땀 흘려서 소중한 결실을 맺은 선수를 격려하는 그런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안창림은 지난 26일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 루스팀 오루주프를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32강부터 4강까지 네 경기 연속 연장 접전 속에 코피까지 흘리는 악조건에서도 따낸 값진 동메달로, 안창림의 올림픽 첫 메달이었다.

하지만 MBC 중계 캐스터는 “우리가 원했던 색의 메달은 아닙니다만”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발언을 들은 조준호 해설위원은 “동메달만으로도 소중한 결실”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이 캐스터는 “우리 선수들이 지난 5년 동안 흘려 왔던 땀과 눈물에 대한 대가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경기 해설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해당 중계 발언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온라인에서는 “원했던 메달 색깔이 금색이냐” “금메달만 중요하고 선수의 노력은 중요하지 않냐”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안창림 동메달에 “원했던 색의 메달은 아냐”…MBC가 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