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캠프 “노모 상대 패륜 취재…부인 동거설 보도 법적 조치”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김건희씨 동거설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동거설이 제기된 당사자인 검사 출신 양모 변호사도 인권유린이라고 분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 측은 지난 27일 출입 기자단에 “김건희씨는 양 변호사와 불륜 관계였던 사실이 전혀 없고 언급된 아파트는 개인 자금으로 마련한 것으로 양 변호사와 아무 관련성이 없다”며 “기사 내용 전체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또 “열린공감tv, 경기신문에서 94세인 양 변호사의 노모를 신분을 속이고 만나 허위 내용의 진술을 유도한 것은 취재 윤리를 위반한 수준이 아니라 ‘패륜 취재’이자 심각한 범죄 행위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고령의 노인을 속여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저열한 거짓 기사를 낸 것에 대하여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런 인격을 말살하는 수준의 악의적 오보를 재인용한 사안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튜브 매체인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 합동 취재진은 양 변호사 모친 A씨와의 대면 인터뷰 발언을 근거로 양 변호사와 김씨의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A씨는 해당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 부부의 현 거주지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306호가 원래 자신과 양 변호사 소유였다고 말했다.

양 변호사 측은 가족 일동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김모씨와 어떤 사적관계도 없었고 김씨의 아크로비스타 306호 취득에도 관여한 적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다.

“기자가 의도를 가지고 유도한 것이며 (모친은) 무슨 질문인지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일종의 횡설수설을 한 것”이라고 한 양 변호사 측은 “열린공감tv 등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고 지적했다.

양 변호사 측은 “평소 94세 고령에 거의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며, 귀가 어두어 가족에게도 동문서답하는 등 정신상태가 치매기가 있어 온전치 못해 가족들의 간호를 오랫동안 받아왔던 노모에게 무슨 의미인지도 모른 채 유도된 답변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번 행위로 충격을 받은 어머니는 몸져누우셨다”고 한 양 변호사 측은 “가족들을 대표하여 반드시 법에서 정한 엄정한 처벌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윤석열 측, ‘김건희 동거설’ 내보낸 유튜브 채널 고발
양 변호사, ‘동거설’에 노모 치매진단서까지 공개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