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작은 눈, 탁구공 보여?” 韓선수 비하 그리스해설 퇴출

탁구 정영식 선수. 연합뉴스

그리스의 한 스포츠 해설자가 도쿄올림픽 경기 생방송 도중 한국 선수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퇴출당했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국영방송 ERT 텔레비전은 이날 도쿄올림픽 탁구 경기 해설 과정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저널리스트 출신 게스트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와의 방송 계약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문제의 발언은 남자 탁구 단식경기에서 우리나라 정영식 선수가 그리스의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에게 4-3으로 역전승해 16강행이 확정된 직후 나왔다.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술을 평가해 달라고 요청하자 카르모이리스는 “그 작은 눈으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서양인들이 이른바 ‘눈 찢기’로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것과 같은 맥락의 발언이었다.

발언 이후 현지 SNS에는 카르모이리스의 발언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랐다.

논란이 일자 ERT 측은 몇 시간 뒤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설 자리가 없다”며 “카르모이리스와의 협업은 오늘부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카르모이리스는 26일에도 사격 종목에서 기대 이하의 성적을 올린 자국 선수를 두고 “경기를 완전히 망쳐버렸다”고 말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