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니 안 입었다고 벌금…美팝스타 핑크 “내가 대납할께”

왼쪽은 벌금 대납 의사를 밝힌 미국의 팝스타 핑크, 오른쪽은 반바지를 입은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 뉴시스, 트위터 캡처

미국 팝가수 핑크가 비키니 하의 착용을 거부하고 반바지를 입은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에 부과된 벌금을 대신 납부하겠다고 제안했다.

핑크는 “남성처럼 반바지를 입지 못하게 한 규정에 항의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핑크 트위터 캡처

핑크는 25일 자신의 SNS에 “벌금을 내야하는 건 성차별을 한 유럽핸드볼연맹”이라며 “잘했어, 아가씨들. 너희들을 위해 벌금을 기꺼이 내겠어. 계속 싸워줘”라고 적었다.

비치핸드볼 선수 중 여성은 비키니 하의를, 남성은 반바지를 입고 있는 모습. 트위터 갈무리

유럽핸드볼연맹은 여성에겐 비키니 하의를, 남성은 반바지를 입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서 노르웨이 여자 비치핸드볼팀은 지난주 불가리아에서 열린 유럽 비치핸드볼 선수권대회에서 비키니 대신 반바지를 입고 시합에 나서 유럽핸드볼연맹으로부터 “부적절한 의복과 의류 규정 위반”으로 1500유로(약 204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노르웨이 핸드볼연맹은 노르웨이 대표팀과 다른 몇몇 선수들이 불공정하다고 반발하고 있는 벌금 부과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으며, 벌금을 납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유럽핸드볼연맹은 이번 사건이 언론과 SNS를 통해 촉발한 소동을 인정하면서 노르웨이 핸드볼연맹이 낸 벌금을 “스포츠 분야에서 여성과 소녀의 평등을 지지하는 주요 국제 스포츠재단에 기부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인스타그램 캡처

노르웨이 여자 대표팀은 인스타그램에 반바지를 입은 사진을 올리며 “그동안 받은 사랑과 모든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