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황선우 이번엔 亞 신기록…한국 최초 자유형 100m 결승행

28일 일본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을 앞둔 황선우가 연습중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의 새 역사를 개척하고 있다.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자유형 100m 올림픽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에서 47초57의 아시아신기록으로 1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로 결승에 올랐다.

황선우는 전날 오후 열린 예선 경기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47초97)뿐만 아니라, 중국의 닝쩌타오가 2014년 10월 자국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아시아기록(47초65)까지 경신했다.

이 종목 세계 기록은 세자르 시엘루(브라질)가 가진 46초91이다. 결승전은 29일 오전 열린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