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블바이오, 검체수송배지 10억 상당 기부··화제

전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

순천·광양·여수·곡성·구례, 부산시, 경기도 등에 수송배지 무료 공급

전남 곡성군은 노블바이오사가 검체수송배지 1만개 등 총 1만5000개를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곡성군 제공>

국내 최대 검체수송배지 생산업체인 노블바이오사가 전국의 일부 자치단체에 10억원 상당의 검체수송배지를 기부해 온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전남 곡성군은 노블바이오사가 검체수송배지 1만개를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노블바이오사는 지난해 8월에도 곡성군에 수송배지 5000개를 기부하는 등 총 1만5000개(2250만원 상당)의 수송배지를 기부했다.

노블바이오사는 이날 광양시에도 1만개의 수송배지를 기부하는 등 지난해 8월부터 전남 동부지역인 순천시에 12만개, 여수시에 2만개, 광양시에 1만5000개, 구례군에 5000개의 수송배지를 기부했다. 경기도에도 10만개의 수송배지를 무료 공급했다.

올해에는 대한적십자사에 10만개, 부산시에 5만개 등 최근까지 모두 41만개(10억원 상당)의 코로나 바이러스 검체수송배지를 기부해왔다.

화성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의료기기 제조업체 노블바이오사는 코로나19 진단 시 바이러스 임상 검체를 담아 옮기는데 필요한 바이러스 전용 수송배지를 전문 생산하는 업체다.

코로나19 검사에 필수적인 수송배지에는 바이러스가 48시간까지 생존할 수 있게 하는 다양한 시약이 들어 있다. 2020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 시작으로 전 세계 5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여수시 소라면 출신으로 율촌중과 순천고를 졸업한 노블바이오사 백계승 대표는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체 채취 및 수송배지를 세계로 수출하며 2020 대한민국 가치경영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백 대표는 “코로나 발발 초기부터 정부의 수요물량 대부분을 공급하느라 밤잠을 설쳤지만 코로나 방역의 최전선을 지킨다는 사명감으로 버텼다”면서 “올해 초 안전성에 대한 오해로 식약처의 제품 수거·검사 결과 회수조치가 없는데 따라 제품의 안전성과 적합성이 확인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의 코로나 4차 확산을 막기 위한 적기공급에 최선을 다해 코로나 조기종식의 선봉은 물론 향후에도 혁신적인 진단기기 개발에 전력투구 하겠다”고 말했다.

곡성군 관계자는 “현재 수도권 및 전남 동부권이 코로나 확산으로 엄중한 상황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백계승 대표의 응원에 힘입어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곡성=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