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김건희 동거설’ 내보낸 유튜브 채널 고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동거설 등을 보도한 열린공감TV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형사고발했다.

윤석열 캠프는 28일 열린공감TV 강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했다고 밝혔다.

캠프 측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를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김건희씨와 양모 전 차장검사가 과거 동거를 한 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의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영상에서 “(김씨가) 나를 엄마라고 하고 자기를 딸이라고 하고 내 아들에겐 오빠라고 하고 살았다”며 “내 아들하고 완전하게 마무리를 해야 하는데 날 배신하고 다른 남자에게 갔다”고 말했다.

또 현재 윤 전 총장과 김씨가 거주하는 서초동의 아파트도 A씨와 양 전 검사의 돈으로 산 것이란 취지의 발언도 했다.

양 전 검사와 가족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열림공감TV 등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며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평소 94세의 고령에 거의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며, 귀가 어두워 가족에게도 동문서답하는 등 치매기가 있어 온전치 못해 가족들의 간호를 오랫동안 받아왔던 노모에게 무슨 의미인지도 모른 채 유도된 답변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양 전 검사는 김씨와 어떠한 사적 관계도 없었고, 김씨의 아파트 306호 취득에도 관여된 바 전혀 없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尹 캠프 “노모 상대 패륜 취재…부인 동거설 보도 법적 조치”
양 변호사, ‘동거설’에 노모 치매진단서까지 공개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