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2026년까지 매출 3조6000억원 달성할 것”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 현대오토에버 제공

현대오토에버는 28일 주요 애널리스트와 기관 투자가, 기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2026년까지 매출 3조6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 4월 현대자동차그룹 내 IT(정보통신) 3사인 현대엠엔소프트, 현대오트론과 합병법인을 출범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앞으로 차량 SW 분야 OTA(무선 업데이트) 등 구독 사업 분야 매출을 연평균 18%씩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2026년 총 매출 대비 비중이 23%(8300억원)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를 위해 현대오토에버는 2026년까지 총 1조5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매출액 대비 총 투자 비율은 지난해 기준 1%에서 2026년 5%까지 끌어올린다.


서정식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차량 SW 플랫폼 확대와 함께 통합 개발환경 플랫폼 구축, 클라우드 기반 차량 연동 서비스를 중점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 대표는 “자동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분리되는 추세에 따라 차량 내 소프트웨어의 내재화와 표준화가 중요해진다”며 “고도화된 차량 내 소프트웨어 개발로 소프트웨어에 대한 통제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오토에버는 국제 표준 SW 플랫폼 오토사(AUTOSAR)를 기반으로 한 차량 소프트웨어 플랫폼 ‘모빌진 클래식’과 ‘모빌진 어댑티브’를 개발해 국내 주요 OEM 및 부품업체에 제공할 예정이다. 모빌진 클래식과 모빌진 어댑티브는 각각 차량 제어의 기본 프로세서인 MCU(Micro Controller Unit)와 고성능 반도체 AP(Application Processor)에 적용되는 운영체제를 말한다.


현대오토에버는 개인화를 통한 차별화 전략의 시작으로 클라우드 기반 차량 연동 서비스도 제공한다. 개인의 성향에 맞게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가 조절되는 등 개인화 서비스를 차량 내 컴퓨팅이 아닌 클라우드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차량 제어기 레벨의 OTA도 올해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주력 사업인 엔터프라이즈 IT 부문에서는 디지털 혁신을 통해 핵심 IT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새로운 사업 분야인 UAM·로봇 분야에서는 가동시간 최적화와 관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로봇 통합 관제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UAM과 로봇들의 최신 성능을 지속해서 유지하기 위해 OTA도 통합 운영한다.

현대오토에버는 이날 올해 2분기 매출이 5147억원, 영업이익 33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완성차 인도네시아 ICT&스마트 팩토리 통합 서비스, 광주글로벌모터스(GGM) ICT 통합 서비스,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서비스 등 확대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31.7%, 영업이익은 26.5% 증가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