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 닦다 발 쓱쓱”…경악 일으킨 그곳 ‘방배동 족발집’

한 남성이 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세척하다 사용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을 닦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한 식당에서 남성이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닦고, 그 수세미로 자신의 발도 닦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다. 이 식당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족발집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SNS에는 ‘국내 모 식당 무 손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빠르게 퍼졌다. 식당 종업원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고무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손질한다. 남성은 무를 닦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뒤꿈치를 쓱쓱 닦기도 했다.

그는 다시 태연하게 무가 담긴 대야에 발을 담그고 무 손질을 이어갔다. 옆에 한 여성이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지만 놀란다거나 제지하지 않았다.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한국이 아닐 것이다. 못 믿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근처에 있는 차량의 번호판 등으로 미뤄 국내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됐다. 비상식적이고 비위생적인 행동이라는 비난과 함께 조작된 영상인지, 어느 식당인지 찾아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쳤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조사에 나섰고 문제의 식당을 찾아냈다.

식약처는 “최근 SNS에 퍼진 ‘비위생적 무 세척 음식점 동영상’과 관련해 해당 업소를 찾아내 27일 현장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행위를 확인해 관할 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수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식약처는 보도자료를 내고 “영상 속 업소는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에 소재한 ‘방배족발’로 동영상 속 노란색 차량의 등록정보를 조회해 해당 지역을 특정했다.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의 디지털 포렌식팀에서 동영상에 찍힌 건물 특징과 주변 환경 등을 정밀분석해 위반행위가 발생한 장소를 특정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비위생적 무 세척 영상은 올해 6월 말쯤 해당 업소 조리종사자의 무 세척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해당 직원은 7월 25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 식당에선 무 세척 외에 식품위생법 위반행위가 다수 적발됐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과 조리목적으로 보관 ▲냉동식품 보관기준 위반 ▲원료 등의 비위생적 관리 등이다.

행정처분으로 영업정지 1개월7일, 시정명령이 내려지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이 처분될 수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