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정환 따라한 獨 펜싱 선수 “조롱 아냐, 심판 보여준 것”

독일 펜싱 국가대표 막스 하르퉁 인스타그램

도쿄올림픽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의 준결승전에서 한국 선수를 따라하며 조롱하는 듯한 동작을 취한 독일 선수가 해명에 나섰다.

오상욱(25·성남시청) 구본길(32) 김정환(38·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교체선수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독일을 상대로 단체전 준결승을 치렀다.

SBS 중계방송

SBS 중계방송

그런데 김정환과 독일의 막스 하르퉁이 출전한 3라운드에서 문제의 장면이 나왔다. 상대 선수의 공격을 받은 김정환이 옆으로 넘어지자 하르퉁이 경기 재개 직전 ‘넘어지는 척’하며 김정환을 흉내낸 것이다.

이 모습에 SBS 캐스터 정우영은 “상대를 조롱하는 동작”이라고 지적했고 원우영 해설위원은 “김정환 선수, (상대편 반응에) 흥분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해당 장면은 온라인상에서 큰 논란을 빚었다. 네티즌들은 하르퉁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찾아가 비난조의 댓글을 쏟아냈다.

그러나 하르퉁은 이날 한국팀의 결승전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정환 선수를 태그하며 조롱이 아니었다고 직접 해명했다.

그는 “기분 나쁘게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당시 심판에게 터치 후 김정환이 넘어지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하려 했던 것”이라며 “김정환은 훌륭한 선수이고, 조롱하거나 놀리려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멋진 경기와 올림픽 챔피언이 된 걸 축하한다. 축하해 내 친구”라고 덧붙였다.

김정환도 댓글을 통해 “이해하니 신경쓰지 마라. 오늘 경기는 멋진 경기였고 잊히지 않을 것이다. 당신은 언제나 최고의 펜싱 선수이며 나의 베스트 팀메이트”라고 전하며 논란을 불식시켰다.

이날 경기 중계를 맡은 SBS 정우영 캐스터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막스 하르퉁 선수가 김정환 선수를 따라하는 동작을 다시 봤다”며 “중계할 때는 멘트를 하는 중이라 경기 중 오가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하르퉁 선수는 심판에게 어필하면서 김정환 선수에게 왜 경고하지 않는지 동작을 보여주며 설명을 했던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45-42로 독일을 꺾고 단체전 결승에 올랐으며,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이탈리아에 45-26으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