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안산 페미 논쟁에 뛰어든 류호정·구혜선…“숏컷은 자유”

여자 양궁대표 안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양궁에서 2관왕(혼성·여자 단체전)을 달성한 안산(20·광주여대)의 헤어스타일을 두고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페미니스트 논쟁이 벌어지자 이에 분노한 여성들은 ‘여성_숏컷_캠페인’으로 맞서고 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과거 자신의 짧은 머리 사진을 공유하며 “여성 정치인의 복장, 스포츠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논쟁거리가 될 때마다 당사자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들도 참 피곤할 것 같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저도 몇 년 동안 쇼트커트였는데 요즘에는 기르고 있다”며 “그러고 싶어서다.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라며 “우리는 허락받지 않는다”고 했다.

배우 겸 화가인 구혜선도 쇼트커트 캠페인에 관련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쇼트커트 사진을 올린 뒤 “쇼트커트는 자유”라는 글을 올렸다.

'여성_숏컷_캠페인'에 동참한 (왼쪽부터)류호정 정의당 의원, 배우 겸 화가 구혜선씨. 류호정 의원·구혜선 인스타그램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산 선수의 쇼트커트를 문제 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안산은 페미니스트 아니냐. 여대에 숏컷. 페미니스트 조건을 갖췄다”는 주장을 폈다.

안산 선수는 과거 인스타그램을 통해 ‘왜 머리를 자르나요?’라는 질문을 받고 “그게 편하니까요”라고 답한 바 있다. 그럼에도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은 쇼트커트의 안산이 ‘페미니스트’라며 사이버 불링(온라인상에서 특정인을 집단적으로 괴롭히는 행위)을 가하고 있다.

이에 여성들은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성_숏컷_캠페인’을 하며 맞서고 있다. 캠페인을 시작한 건 신체심리학자 한지영씨다. 그는 지난 25일 트위터에 “올림픽 여성 국대 선수 헤어스타일로 사상검증이라”라며 “우리 여성 선수 선전을 기원하며 여성_숏컷_캠페인 어떤가요”라고 제안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안산을 지켜주세요” 운동에 난리난 양궁협회 홈피
심상정도 ‘숏컷 라인’ 합류…“세상의 모든 편견 뚫어버리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