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정은, 북중 우의탑에 헌화…“친선 대이어 계승”

김정은, 북중 우의탑에 헌화.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8주년을 맞아 북·중 우의탑에 헌화하고 양국의 혈맹관계 계승 의지를 밝혔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조국해방전쟁 승리 68돌에 즈음하여 7월 28일 우의탑을 찾으셨다”며 “총비서 동지께서는 (중략) 혈연적 유대로 맺어진 조·중 친선은 공동의 위업을 위한 한길에서 대를 이어 굳건히 계승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공화국이 가장 혹독하고 힘든 고비를 겪을 때 우리 인민의 성스러운 역사적 투쟁을 피로써 지원한 중국 인민의 고귀한 넋과 공적은 번영하는 사회주의조선과 더불어 불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미원조 보가위국의 기치를 높이 들고 가열처절한 전화의 나날들에 우리 군대와 어깨 겯고 싸운 지원군 장병들의 참다운 전투적 우의와 무비의 희생정신은 전승의 역사와 우리 인민의 기억 속에 역역히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의탑에 보낸 화환에도 ‘전체 조선 인민의 이름으로 숭고한 경의를 표합니다. 조선인민을 대표하여 김정은’이라는 글귀를 담았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우의탑 참배에 맞춰 군 명예위병대의 분열행진도 벌이는 등 예우를 갖췄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우의탑을 직접 참배해 헌화한 것은 지난해 10월 중국인민지원군 참전 70주년과 앞서 2019년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에 이어 세 번째다.

앞서 김 위원장은 북·중우호조약 체결 60주년을 맞아 이달 초 시 주석과 친서를 교환하고, 허난성 등의 홍수 피해에 시 주석에게 위로의 뜻을 담은 구두 친서를 보내는 등 격화하는 미·중 갈등 속에서 북·중 혈맹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이날 참배에는 조용원·리일환·정상학 당 비서, 박정천 군 총참모장,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국방상 등과 함께 최근 실각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동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