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부인의 꿈”…종로 한복판 ‘쥴리의 남자들’ 벽화 등장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시스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28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옆면에는 가로 약 15m 세로 2.5m 길이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진 6점의 그림이다.

건물 입구 바로 옆의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담겼다.

종로 한 골목에 그려진 '쥴리의 남자들' 벽화. 뉴시스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와 관련한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서 거론된 별칭이다. 벽화에 나열된 이름들도 윤 전 총장을 비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시중 문건들에서 ‘김씨 연관 남성’으로 등장하는 이름들이다.

이 벽화는 지난달 이 건물에 새로 입주한 한 중고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대표는 언론의 취재를 피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전날 부인 김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음모론을 퍼뜨린 친문 성향의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를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쥴리의 남자’ 벽화에 野 “옆에서 형수욕설 틀어도 되나?”
하태경 ‘쥴리’ 벽화에 대노…“자칭 페미니스트 문 대통령이 나서라”
‘쥴리 벽화’ 의뢰자 “그냥 풍자”…野 “인격살인”, 현장은 난장판
[단독] ‘쥴리 벽화’ 의뢰자 “왜 문제? 난 文지지자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