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쥴리’ 벽화에 대노…“자칭 페미니스트 문 대통령이 나서라”

“과거 있으면 영부인 안 된다는 몰상식한 주장”
“친문들의 막가파식 인격살인, 문 대통령이 막아야”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대해 “의혹 제기를 빙자한 막가파식 인격 살인”이라고 맹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있는 여자는 영부인하면 안 된다’는 몰상식한 주장을 민주당의 이름으로 하고 싶은 건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그는 김씨를 둘러싼 이번 일을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사건”이라며 “정치가 아무리 비정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영부인의 자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면 ‘대체 무엇이 문제라는 건지’ 정확하게 사건을 규정하고 공식적으로 이야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광장에 있어야 할 민주주의를 뒷골목으로 끌고 들어가 키득거리는 볼썽사나운 짓을 당장 중단하라”며 “문 대통령이 나서서 막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하태경은 “자칭 페미니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막으라”며 “이른바 ‘친문’ 지지자들이 벌이고 있는 막가파식 인격살인에 대통령이 제동을 걸기 바란다”고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뉴시스

앞서 전날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옆면에는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벽화는 가로 15m, 세로 2.5m 길이로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진 6점의 그림이다.

건물 입구 바로 옆의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 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두 번째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담겨있다.

‘쥴리’는 김씨를 둘러싸고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서 나온 이름이다. 일부 유튜버들은 ‘쥴리’가 김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영부인의 꿈”…종로 한복판 ‘쥴리의 남자들’ 벽화 등장
‘쥴리의 남자’ 벽화에 野 “옆에서 형수욕설 틀어도 되나?”
‘쥴리 벽화’ 의뢰자 “그냥 풍자”…野 “인격살인”, 현장은 난장판
[단독] ‘쥴리 벽화’ 의뢰자 “왜 문제? 난 文지지자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