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수심 1㎞에서 카메라에 잡힌 심해오징어…국내 최초

동해 수심 1000m에서 촬영된 심해오징어. 국립수산과학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동해 수심 1㎞ 지점에서 심해오징어가 카메라에 잡혔다.

국립수산과학원 독도수산연구센터는 최근 동해 심해수산 자원조사를 진행하던 중 수심 1000m(수온 0도) 지점에서 심해 관찰용 수중카메라에 심해오징어 등 다양한 생물들을 영상에 담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심해오징어는 길이 약 30cm로 일반 살오징어와 유사한 외형을 보였으나 다리가 더 굵었으며, 출수공을 통해 물을 내뿜으며 자유자재로 유영하고 있었다.

수중카메라는 수심 700m에서 갈고리 흰오징어를 렌즈에 담았고 500m에서는 청자 갈치를, 300m에서는 난바다 곤쟁이 무리도 포착됐다.

또 심해생물에 중요한 먹이가 되는 마린 스노우가 내리는 모습 등 심해 다채로운 수중환경이 영상으로 확보됐다. 마린 스노우는 바다 상층부에 서식하는 생물 사체나 배설물이 심해에서 눈처럼 내리는 모습을 말한다.

이번 심해수산 자원조사에 사용된 생태계 관찰용 수중카메라 운용시스템은 20∼40㎏ 프레임에 탈부착이 가능한 카메라(약 5㎏)를 탑재한 것으로 추를 조절하면 수심 2000m까지 촬영할 수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