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뒤처지지 않게… 초중고생 203만명 방과 후 보충수업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해 내년까지 초·중·고등학생 203만명에게 ‘방과 후 무료 보충수업’을 시행한다. 현직 교사는 물론 교대·사범대생까지 가용 인원을 최대한 투입할 예정이다. 또 2024년까지 3조원을 투입해 한 반에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을 줄여나가는 사업도 추진한다.

교육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교육감들과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급증한 이후 시·도 교육청과 공동으로 마련한 대책이다. 지난해 등교일 수는 평년(190일)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교육부는 학습 격차를 줄이기 위해 학습 도움닫기·튜터링·학습 컨설팅 등 보충수업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학습 도움닫기는 학습 결손 해소가 필요하거나 희망하는 학생이 방과 후 또는 방학 중에 교사의 도움으로 보충수업을 받는 내용이다. 올 2학기 69만명을 포함해 내년까지 총 178만명의 초중고생이 지원 대상이며 강좌당 4명으로 구성된다. 학기 중에 주 3회 정도 보충수업을 받거나 방학 때 2주 정도 몰아서 학습하는 식이다. 수강료 예산은 약 5700억원이 책정됐다.

교·사대생 등 대학생 2만명과 지역 교수가 소규모로 3~5명의 학생을 집중 지도하는 ‘튜터링’은 내년 한 해 시행된다. 전체 초중고생의 4.5%인 24만명이 지원 대상이다. 농어촌 지역 학생들은 주로 지역 교수들이 가르친다. 사업 예산은 총 1057억원이다. 이에 앞서 올 2학기에는 중등 수석 교사나 고교 진학지도 경험이 있는 교사들이 고등학생에게 1대 1 맞춤형 학습 컨설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교육부는 총 10억원을 투입해 1만명의 학생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문제가 확산한 과대·과밀학급 해소 대책도 나왔다. 학급당 28명 이상 학급은 전국 4만400여곳으로 전체의 18.6%다. 교육부는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적어도 7000여개의 학급 증설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2학기 중에는 1155개 학교의 학급을 늘리고 내년부터 2024년까지는 매년 1조원씩 투자해 학교를 신·증축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20평 남짓 교실에서 거리두기가 가능하게 하려면 학급당 학생 수는 20명으로 상한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려놓겠다”는 정부의 목표 하에 만들어졌다. 다만 코로나19 4차 유행 지속 여부가 큰 변수다. 당장 2학기부터 보충수업을 시행해야 하는데 연일 1000명대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면 등교 시행 여부마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보충수업이 기존 ‘원격수업’에 머물 경우 ‘도돌이표 지원책’으로 끝날 수도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등교 확대는 교육회복의 핵심인 만큼 2학기 전면 등교 정책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그는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이고 학사 일정이나 운영 방식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연계돼 있으므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대한 파악이 돼야 한다”고 했다. 전면 등교는 거리두기 1~2단계에서만 가능하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다. 교육부는 2학기 전면 등교를 포함한 학사 운영 일정을 8월 둘째 주까지 발표할 예정이다.

세종=최재필 기자 jp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