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역대 반기 최대 실적, 가전 ‘세계 1위’ 월풀 1조6000억원 추월

LG전자 2분기 실적 발표…매출 17조1139억원, 영업이익 1조1127억원

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역대 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LG 트윈타워. 뉴시스

LG전자가 올해 상반기에 역대 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LG전자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조1139억원, 영업이익 1조112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48.4%, 65.5%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매출액은 34조9263억원, 영업이익은 2조8800억원으로 1·2분기 모두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생활가전(H&A) 분야의 높은 매출이 LG전자의 호실적을 견인했다. 역대 2분기 최대 매출액인 6조8149억원을 기록하면서 2분기 연속 매출 신기록을 세웠다. 프리미엄 가전 라인 ‘오브제컬렉션’의 판매 증가가 주효했다.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집콕 수요와 펜트업 효과로 3개 이상의 제품을 동시 구매하는 패키지 판매도 늘었다.

특히 생활가전은 상반기에 월풀보다 약 1조6000억원 높은 판매를 올리면서 세계 1위가 됐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연간 1위가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레드(OLED) TV를 앞세운 TV 사업도 실적 호조에 기여했다. TV 부문 2분기 매출액은 4조426억원, 영업이익은 3335억원이었다. 매출은 5년만에 4조원을 넘겼고,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 이상 늘었다. 올레드 TV가 규모의 경제에 들어서면서 본격적인 수익 개선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LG전자의 TV 매출 중 올레드 TV 비중은 30% 이상이다.

LG전자는 하반기에도 긍정적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프리미엄 가전과 TV 판매가 꾸준히 늘고 자동차 부품 사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LG전자와 캐나다 마그나사가 합작한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 28일 주식매매절차를 마무리하면서 본격적으로 전장사업 성장에 집중하고 있다.

업계 역시 같은 전망이다. 만년 적자였던 휴대폰 사업을 7월 종료하면서 모바일(MC) 사업본부의 실적이 2분기부터 중단영업 손실로 처리돼 영업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