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6마리가 물어뜯는 동안 견주는 지켜보기만…살인미수” 靑청원

기사와 무관한 사진. 그레이 하운드 등 대형견. 뉴시스

경북 문경에서 산책 중이던 모녀에게 사냥개 6마리가 달려들어 중상을 입힌 사건과 관련, 피해자의 가족 측이 개물림 사고 발생 당시 견주는 그저 지켜보고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북 문경시 개물림(그레이하운드 3마리, 믹스견 3마리) 사고에 대해 엄벌해달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피해 모녀의 가족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7월 25일 오후 7시쯤 어머니와 누나는 늘 다니던 산책로에서 산책 중 목줄과 입마개 없는 그레이하운드와 믹스견 6마리에게 집단공격을 당했다”며 “가해자는 진술에서 공격하는 개들을 말렸다고 언론을 통해 말했지만,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문경경찰서에 따르면 어머니 A씨(67)와 B씨(42)는 이 사고로 중상을 입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당시 개들은 안전장치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경찰은 견주 C씨(66)를 중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하지만 청원인은 이 사건은 ‘과실치상’이 아니라 ‘살인미수’라고 주장하며 엄벌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앞서 그는 사고의 참혹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산책 당시 앞장서 있던 B씨가 먼저 공격을 받았고, B씨는 강둑에서 강바닥 방향으로 약 10m 정도 되는 길이를 끌어내려가며 공격받았다. 결국 그는 두개골이 보일 정도로 머리와 얼굴을 뜯기고 팔다리 등 전신에도 상처를 입었다.

이후 개들은 A씨에게 달려들었다. 이 사고로 A씨의 두피는 뜯겨나갔고 목과 전신도 물어뜯긴 그는 현장에서 쓰러졌다.

청원인은 “이때까지 견주는 한번도 (개들을) 말리지 않았다고 확인됐다”며 “견주는 쓰러진 어머니를 자신의 경운기에 싣고 400m쯤 이동했고, 그 지점에서 사냥개가 다시 어머니를 물어 바닥으로 끌어 내려 다리 골절과 뇌출혈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 황당한 것은 개의 공격으로 피를 흘리던 B씨가 그 상황에서 스스로 119에 신고를 할 때까지 C씨는 어떤 조치도 하고 있지 않았던 것이라고 분노했다. 그는 “119 구급대가 도착했을 당시 누나는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몽둥이 하나를 들고 개를 쫓고 있는 상황이었다”며 “누나 역시 온몸이 뜯겨 처참한 모습이었는데 피범벅이 된 누나가 개를 쫓으며 그 뒤를 따라갔다는 누나의 말에 하늘이 무너지고 가슴이 미어진다”라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이런 상황에 견주는 진정한 사과도 하지 않고, 사고 다음날인 26일 환자의 상태도 묻지 않은 채 문자로 합의와 선처를 종용하며 구속되는 걸 피하려 사고를 축소하고 거짓 진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사람의 상식으로는 할 수 없는 행동을 하고 반성조차 없는 견주를 제발 구속수사해 사건의 진실을 명백히 밝혀주고 엄벌을 처해 다시는 이런 억울한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며 강력히 요구했다.

petsbook

끝으로 청원인은 맹견으로 등록되지 않은 대형견도 법적으로 목줄과 입마개 착용을 의무화해달라고 촉구했다.

동물보호법상 입마개 의무 착용 대상 맹견은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5종이다. 때문에 모녀를 공격했던 개들은 규정법상 맹견에 포함되지 않는다.

현재 경찰은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며, 문경시는 견주에게 관리 책임을 물어 개 한 마리 당 20만원, 총 1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산책로서 목줄·입마개 안 한 맹견 6마리 달려들어…행인 2명 중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