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안산 ‘페미’ 논란에 나선 민주당…“국가적 망신, 부끄러워”

여자 양궁대표 안산이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 경기에서 활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종목에서 2관왕에 오른 안산(20·광주여대) 선수의 ‘숏컷’을 두고 ‘페미니즘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국가적 망신”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에 외신까지 주목하고 있는 상황을 꼬집었다.

백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숏컷은 페미다’ ‘여대는 페미다’ 이런 식으로 안 선수의 사상을 검증하고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황당한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며 “외신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불굴의 투혼과 노력을 보도하는 게 아니라 안 선수가 ‘온라인상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기사를 대서특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그는 “국가적 망신 사태”라며 “부끄럽고 화가 난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 연합뉴스

백 최고위원은 “말 같지도 않은 말로 선수를 비방하는 이런 행위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대한체육회·양궁협회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수를 보호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젠더 갈등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안 선수를 향한 ‘페미 공격’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백 최고위원은 시대가 많이 변했고, 의식 수준이 달라졌음에도 여전히 불편한 시각과 언어로 선수들을 재단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했다. 그는 “경기와 상관없는 외적인 부분이나 메달 획득 여부, 메달 색깔 등을 따질 것이 아니라 선수의 노력 그 자체를 응원해주셔야 할 것”이라며 “여자 양궁 개인전에 도전하는 안 선수를 비롯해 모든 선수의 투혼과 노력을 응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안 선수의 헤어스타일 등을 이유로 남초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도 넘는 ‘사이버 불링’이 계속되자 민주당 지도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에서도 안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에 “머리가 짧다는 것이 이유가 돼 비난이 시작됐다는 믿기 어려운 상황에 미안할 따름”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지사 캠프의 권지웅 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 “안산 선수가 대답하지 않아도 될 질문이지만 ‘머리가 짧은 게 편해서’라는 답을 친절하게 해줘 고맙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머리가 짧다는 이유, 여성이라는 이유는 누군가를 비난할 근거가 될 수 없다. 이는 안산 선수뿐 아니라 누구에게라도 마찬가지”라며 “대한 양궁협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는 이 부당한 공격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안산 페미?’ 고추 사진 올린 배우…“숏X이 세상 망쳐”
국제망신…안산 향한 ‘페미’ 공격에 외신 “온라인 학대”
정치권까지 번진 안산 ‘페미’ 논란…장혜영 “이준석, 목소리 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