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넘었다’ 우상혁, 韓 높이뛰기 25년 만에 올림픽 결선

우상혁이 30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전에서 2m28을 2차 시기 만에 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육상 트랙&필드 종목에서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오른 건 25년 만이다.

우상혁은 30일 도쿄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서 2m28을 넘어 9위로 결선에 올랐다. 결선은 8월 1일 열린다.

한국 높이뛰기는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에서 결선 진출을 이룬 바 있다. 당시 이진택이 결선에서 2m29를 뛰어넘고 8위에 올라 한국 종목 사상 최고 순위를 써냈다.

이날 2m17, 2m21, 2m25를 모두 1차 시기 만에 통과한 우상혁은 2m28을 2차 시기 만에 넘었다. 예선에서 총 13명이 2m28을 넘었고, 우상혁은 2차 시기에 이를 성공해 결선행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남자 높이뛰기는 2m30을 넘거나 상위 12명 안에 들면 결선에 오른다.

우상혁이 30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전에서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혁의 올림픽 도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나섰던 우상혁은 예선에서 2m26을 넘었으나 결선에 오르지 못했다.

이후 우상혁은 절치부심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2m28을 뛰어넘고 은메달을 차지하며 높이뛰기 기대주를 넘어 간판으로 떠올랐다.

우상혁은 8살 때 교통사고를 겪은 뒤 후유증 탓에 양발의 크기가 다르지만 이를 극복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왼발보다 오른발이 더 작아서 다른 선수들보다 균형감을 잡는 훈련을 많이 했다고 한다. 또 높이뛰기 선수치고는 작은 키(188㎝)를 가져 불리한 점도 없지 않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결선 진출’을 1차 목표로 삼았는데 이를 이미 이뤘다. 그의 최종 목표는 1997년 이진택이 세웠던 한국 기록(2m34)을 경신하는 것이다. 다음달 1일 열리는 결선에서 우상혁이 최종 목표를 이룰 지 주목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