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 세계 2위 천위페이의 벽 넘지 못해

상대 전적 4패의 천적…초반 기세잡았지만 0-2로 패해

안세영이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중국 천위페이와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19·삼성생명)이 준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세계랭킹 2위 천위페이(23·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안세영은 30일 오전 9시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에서 천위페이(중국)에게 0-2(18-21 19-21)로 패했다.

세계랭킹 8위 안세영은 앞서 세계랭킹 2위 천위페이를 4번 만나서 단 한 번도 이긴 적이 없었다. 이번 경기로 상대전적 5전 전패가 됐다. 여자 단식 세계랭킹 2위인 천위페이는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한 포인트 레이스에서 1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 1번 시드를 받았다.

1게임은 안세영이 12-6까지 더블 스코어를 만들어내며 기세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후 천위페이의 강한 스매싱에 번번이 점수를 내주며 13-14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안세영은 끈질기게 따라 붙었지만 18-19 때의 마지막 긴 랠리에서 라인을 벗어나며 게임포인트를 내줬다.

2게임도 초반에 안세영이 8-3까지 리드를 지켰다. 하지만 천위페이가 쫓아오더니 10-10으로 따라잡혔다. 19-20까지 접전이 벌어졌지만 끝내 천위페이의 스매쉬를 받아친 안세영의 셔틀콕이 네트를 넘지 못하고 패배했다.

안세영은 중학교 3학년 성인 국가대표에 선발되면서 ‘천재 소녀’로 주목받았다. 지난 1월 태국 방콕에서 월드 투어 파이널 8강전에서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카롤리나 마린(28·스페인)을 이기는 이변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국 배드민턴의 도전은 계속될 예정이다. 남자단식 세계랭킹 38위 허광희(26·삼성생명)는 세계랭킹 1위이자 1번 시드를 받은 모모타 겐토(일본)를 조별리그에서 꺾고 8강에 진출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허광희는 31일 오전 9시 세계랭킹 56위 케빈 코돈(과테말라)와 경기를 치루게 된다.

안세영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후회 없이 준비했다. 선생님(장영수 대표팀 코치)은 제가 새벽이나 야간에 같이 운동 나가자고 해서 정말 열심히 훈련을 같이 해주셨는데 기대만큼 성과가 안 나온 것 같아서 너무 많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패의 원인에 관해 “집중력의 차이 같다. 1∼2점에서 승부가 갈리기 때문”이라며 “인내심과 집중력에서 천위페이보다 부족해서 오늘 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도 “계속 도전해봐야죠”라며 언젠가는 천위페이를 넘어뜨리겠다고 다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잘했다’ 안세영…세계 2위 천위페이에 8강전서 분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