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로 돌변한 ‘45㎝ 성인용품’…얻어터진 강도 줄행랑

데일리메일(틱톡) 캡처

러시아에서 한 성인용품점을 털려던 무장강도가 점원이 휘두른 성인용품에 맞고 도망쳤다.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러시아 케메로보주 노보쿠즈네츠크시의 성인용품점에 흉기를 든 강도가 침입했다. 당시 상황은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데일리메일(틱톡) 캡처

강도는 흉기로 점원을 위협하며 금품을 요구했다. 이에 점원은 서랍에서 돈을 꺼내는 시늉을 하다가 재빨리 큰 성인용품을 집어 들고선 강도의 머리를 수차례 내리쳤다. 해당 용품은 고무로 만들어졌으며 길이는 18인치(약 45cm)로 알려졌다.

데일리메일(틱톡) 캡처

강도는 갑작스러운 점원의 공격에 당황한 듯 성인용품으로 맞은 뒤 줄행랑쳤다. 점원은 도망치는 강도를 쫓아 등을 한대 더 내려친 뒤 계산대로 복귀했다.

해당 영상은 각종 SNS에서 퍼지며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다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