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권총 25m’ 김민정 결선행…韓사격 도쿄 첫 메달 조준

김민정. 연합뉴스

김민정(24·KB 국민은행)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사격의 첫 메달 수확에 나선다.

김민정은 30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펼쳐진 대회 사격 여자 25m 권총 본선에서 8위에 올라 결선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전날 완사 경기에서 291점을 따낸 김민정은 이날 급사 경기에서 293을 기록, 합계 584점(평균 9.833점)으로 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민정의 결선 진출은 한 편의 드라마처럼 극적으로 이뤄졌다. 김민정은 세르비아의 조라나 아루노비치와 합계 584점으로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10점을 쏜 횟수(19회)가 아루노비치(18회)보다 많아 결선에 오를 수 있었다. 결선 티켓은 본선 1~8위에게 주어지는데 극적으로 막차를 탄 셈이다.

김민정은 오후 2시 결선에 나선다. 결선 순위는 급사 50발을 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5발 단위로 총을 쏴 16~20발부터 최하점을 기록한 선수가 탈락하는 방식이다. 결선에서 10.2점 이상을 쏘면 1점, 10.2점 미만을 쏘면 0점이 주어진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사격은 아직까지 메달을 얻지 못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