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3관왕 도전’ 안산만 남았다… 女양궁 개인전 혼자 4강행

2020 도쿄올림픽 3관왕을 노리고 있는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의 안산. 연합뉴스

이제 안산(20·광주여대)만 남았다.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의 안산이 2020 도쿄올림픽 개인전 준결승에 올랐다. 안산은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개인전에서 살아남아 대회 3관왕 도전을 이어간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양궁 개인 8강전에서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세트 스코어 6대 0으로 완파하고 4강에 올랐다. 앞서 혼성단체전과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손에 쥔 그는 양궁 사상 첫 올림픽 3관왕에 도전한다. 이번 도쿄대회에는 혼성단체전이 신설돼 한 선수가 최대 3관왕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이날 8강에서 안산은 바람의 방향이 시시각각 바뀌는 상황 속에서도 여유롭게 활을 쏘며 어렵지 않게 상대를 따돌렸다. 안산은 1세트에서 3발 모두 10점을 쏴 리드를 잡았고, 2~3세트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여자 대표팀 강채영(현대모비스)은 개인전 8강에서 경기를 마쳤다. 강채영은 8강에 올라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게 세트 스코어 1대 7로 져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 여자 양궁은 장민희(인천대)가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했고, 강채영마저 8강에서 떨어져 안산만 홀로 남아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