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정경심 안대 착용 조롱한 유튜버 등 3명 기소

정경심 동양대 교수. 국민일보DB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안대를 착용한 모습을 유튜브 방송에서 흉내내고 조롱한 혐의를 받는 유튜버 등 3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김우)는 29일 유튜버 A씨 등 3명을 모욕죄로 기소했다. 2명은 불구속 기소됐고 1명은 약식 기소됐다. 이들은 지난해 6~9월 유튜브 방송에서 정 교수가 안대를 착용한 모습을 흉내 내는 등 장애를 비하하는 행동을 하고 여성 비하적인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정 교수 측은 지난해 11월 A씨 등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사건은 지난해 12월 검찰에 송치됐다. 검찰은 이들의 이른바 ‘안대 퍼포먼스’는 정 교수의 시각장애를 비하하는 행동이었다고 판단했다. 피의자 중 다른 한명(일반 시민)에 대해서는 모욕죄가 성립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불기소 처분했다.

정 교수 측은 지난해 6월에는 정 교수가 법정에 출석할 때 정 교수를 향해 “XX야” “기생충아” 등의 욕설을 한 유튜버 등 5명을 고소하기도 했다. 해당 사건은 검찰이 별도로 수사 중이다. 정 교수는 지난해 10월 자신을 ‘애꾸눈’이라고 표현한 한 지상파 방송사 기자를 고소하기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