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격 입당…“제1야당 경선부터 시작하는 게 도리”

지난달 29일 출마 선언 뒤 한달 만에 입당
‘이준석 패싱’ 관측엔 “지도부와 교감해왔다” 일축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한 달 만에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가는 것이 도리”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에게서 더 높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해 오늘 입당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을 만나 입당 원서를 내고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 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며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국민의힘에서 ‘2번’을 달고 나갈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드렸다”고 입당 이유를 전했다.

그간 입당을 미뤄온 데 대해선 “사실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당적 없이 경청하는 시간을 좀 더 갖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윤 전 총장은 “입당 관련 불확실성을 계속 갖고 가는 게 혼선과 누를 끼치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이날 전격적으로 입당한 배경을 밝혔다. 그는 “결심한 지는 몇 시간 안 된다”고도 했다.

입당 이후 외연 확장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우려에도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입당) 이후엔 더 넓은 국민들의 지지를 받기 위한 노력을 안 할 것이냐. 그런 건 아니기 때문에 (입당을 하건 않건)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당원이 됐으니 이제 스스로 당의 외연을 넓히고, 종전에 해왔던 것보다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아내기 위해 변해야 할 것은 변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경선 룰과 관련해선 “당에서 결정한 바에 따르겠다는 생각”이라면서도 “본선 경쟁력을 감안하는 게 공정하다고 일반 국민들이 인식하고 있지 않겠나. 그런 원칙에 따라서 룰을 정할 것으로 보고, 저는 정해진 룰에 따를 생각”이라고 했다.

이날 입당 원서를 받은 권 의원은 “지난 번에 우리 윤 전 총장과 회동했을 때 (윤 전 총장이) ‘우리가 정치철학이 같다’는 얘기를 했다”며 “같은 당에서 정권교체와, 또 우리 국민을 어려움에서 구해내는 일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욱 더 밝게 만드는 일에 함께하게 됐다”고 환영 인사를 건넸다.

이날 행사엔 지방 방문 중인 이준석 대표가 참석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이 대표를 ‘패싱’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당 지도부와는 지난 일요일 회동 이후부터 교감을 가져왔다”며 “입당 인사라든지 이런 것은 다음 주에 하면 된다”고 일축했다.

권 의원도 “윤 전 총장 위상에 걸맞은 성대한 입당식을 다시 하자고 (지도부에) 건의했다”고 전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속보] 윤석열 “정권교체 위해 제1야당 입당”
윤석열 전격 입당… 네거티브 정면 돌파·지지율 반등 포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